[responsivevoice voice=”Korean Female” buttontext=””]

안녕하세요. 빅스페이서 데이터 센터입니다.

[/responsivevoice] [responsivevoice voice=”Korean Female” buttontext=””]

안녕하세요. 빅스페이서 데이터 센터입니다.

 

[responsivevoice_button rate=”1.0″ pitch=”1.0″ volume=”0.8″ voice=”Korean Female” buttontext=”듣기”]

안녕하세요. 빅스페이서 데이터 센터입니다.

샤람이 먼저다!

22일 국세청의 2018년 국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3구를 관할하는 7개 세무서에서 걷힌 종부세는 총 5223억원으로 전년 4334억원 대비 889억원(20.5%) 증가했다.

지난해 총 종부세 1조6520억원의 31.6%가 강남3구에서 걷힌 셈이다. 서울 전체 종부세 1조214억원에서 강남3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51.1%에 달했다.

이는 공시지가 상승으로 고가 주택과 기업들이 밀집한 강남 지역의 종부세 세수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한 덕분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50개 시군구별 개별공시지가는 5.34% 상승했다.특히 전국에서 가장 많은 종부세가 걷힌 곳은 강남구로 총 3533억원의 종부세 실적을 기록했다.

강남구 삼성동·대치동 일대를 관할하는 삼성세무서에서 총 1714억원의 종부세가 걷혔으며, 역삼동·도곡동 등을 관할하는 역삼세무서에서는 1255억원의 세금이 걷혔다. 신사동·압구정동·청담동 등 이른바 고가 아파트들이 즐비한 지역을 관할하는 강남세무서에서는 563억원의 종부세가 걷혔다.

삼성세무서와 역삼세무서는 고가 아파트와 고층 빌딩이 밀집된 지역답게 전국 종부세 세수실적 1, 3위에 올랐다.

서초구의 경우 서초세무서(서초동, 양재동 등)와 반포세무서(방배동, 반포동 등)에서 각각 780억원, 435억원의 세금이 걷혀 총 1214억원의 종부세가 걷혔다. 송파구는 송파세무서(석촌동, 문정동 등)와 잠실세무서(잠실동, 신천동 등)에서 각각 79억원, 397억원씩 총 476억원의 종부세를 기록했다.

전국 종부세 실적 TOP10 세무서 가운데 강남지역 세무서가 총 5곳이 포함돼 강남지역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지역에 두번째로 종부세가 많이 징수된 곳은 중구로, 1922억원의 종부세가 걷혔다. 기업들이 모여 있는 남대문세무서는 1579억원이 종부세가 걷혀 전국 2위에 올랐다. 이른바 ‘마용성’으로 불리는 마포·용산·성동구(광진구 포함)에서는 총 1042억원의 종부세가 징수됐다.

 

[responsivevoice voice=”UK English Female” buttontext=”Listen to this”] A button to read only the text surrounded by these shortcodes. [/responsivevoice]